AJ렌터카, 시간단위로 이용 가능한 수도권 카쉐어링 실시

홍효정
입력 2013.10.16 15:35 수정 2013.10.16 16:19

 


AJ렌터카는 시간
단위로 이용하는 카쉐어링 서비스를 시범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카쉐어링은 렌터카와
달리 시간단위로 필요한 만큼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시범 실시하는 AJ
카쉐어링 서비스는 최소 1시간부터 이용이 가능하며, 2개월간 진행되는 런칭 기념
이벤트를 통해 1시간 기준 6000원부터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에는 보험료가 포함됐으며,
유류비는 준중형 기준 km당 190원으로, 차량 이용 후 함께 정산돼 결제된다.


 


또 카쉐어링 서비스는
강남, 명동, 성남 등 서울 경기에 위치한 아주 가족 계열 AJ파크 무인주차장 9곳에서
이용 가능하며, 회사는 단기렌터카 수요가 높은 아반떼 LPG와 뉴SM5 LPG 신차를
시범배치 했다.


 


AJ 카쉐어링 이용방법은
홈페이지(www.ajcarsharing.co.kr)를 통해 회원가입을 하면 된다. 이용은 만 21세
이상으로 운전면허 취득 1년이 지난 국내 거주자라면 누구나 가능하다. 회원가입을
완료하면 입력한 주소로 카쉐어링 카드가 발급된다. 이 카드는 자동차키 역할을 하기
때문에 서비스 이용 시 지참해야 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가입비(2만원)와 연회비(3만원)는
면제되며, 카드 발송비 5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이 밖에도 AJ렌터카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카쉐어링의 편의를 위해 애플리케이션을 적극 활용했다.
이용 전 카쉐어링 고객은 차량 자가 체크를 통해 내외부 데미지 발견 시 애플리케이션으로
촬영한 사진을 전송할 수 있어 무인 운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사전에 방지하도록
했다. 또 이용 고객 중 카드를 소지하고 있지 않을 경우에는 앱을 통해 차량을 여닫을
수도 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