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후지 미러리스 카메라 'X-A1' 예약 판매

홍효정
입력 2013.10.18 15:38 수정 2013.10.18 15:50

 


11번가는 오는 24일까지
후지필름의 미러리스 카메라 'X-A1'을 예약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11번가는 오픈마켓
단독으로 후지필름의 X-A1 바디와 XC 16-50mm렌즈를 포함해 79만9000원에 판매한다.


 


후지필름의 X-A1은
미러리스 카메라는 한 손에 들어오는 작은 바디에 280g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1630만화소 APS-C사이즈 CMOS 센서를 탑재했으며 92만 화소 3.0인치 틸트 액정,
Wi-Fi 무선전송 모듈, 내장 플래시,아트필터,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 등 기능도
갖추고 있다.


 


11번가는 판매를
기념해 오는 24일까지 구매를 예약하면 SK 10만원 상품권, 전용 속사케이스 및 배터리,
16기가 메모리카드 등을 증정한다. 카메라는 10월25일부터
배송되며 10월31일까지 정품등록을 마친 고객에게 사은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