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지아 위로, 민국이가 울린 지아를 윤후가 달래

김형원 기자
입력 2013.10.21 16:54

 


'윤후 지아 위로'


 


가수 윤민수 아들
윤후가 송종국의 딸 지아를 위로하는 모습이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다섯 아빠들이 '흥부와 놀부' 구연동화를 연기하는
모습을 다뤘다. 흥부는 윤민수, 흥부 아내 이종혁, 놀부 송종국, 놀부 아내 성동일,
변사는 김성주가 맡아 아이들 앞에서 연기를 펼쳤다.


 


지아는 '흥부와 놀부'
내용을 모르는 상태에서 “놀부가 주인공”이라는 말에 아빠 송종국을 놀부로 추천했다.
이에 민국이가 "놀부는 나쁜 사람이다"라 말하더니 지아가 "우리
아빠 나쁜 사람 아냐"라며 울음을 터뜨렸다.


 


이를 지켜보던 윤후는
"(송종국) 삼촌이 연기를 잘해서 그래. 원래 나쁜 역할이 더 연기 잘하는 사람이야"라고
위로해 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 방송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윤후 지아 위로, 윤후 많이 자랐구나", "윤후 지아 위로,
훈훈하다", "윤후 지아 위로, 늠름하다" 등의 의견을 소셜을 통해
내비췄다.


 




방송 캡처 이미지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