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2017년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7.7제타바이트(ZB) 전망

유진상 기자
입력 2013.10.24 14:09 수정 2013.10.24 15:15

 


2017년이 되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2년 대비 3배 증가한 7.7 제타바이트에 달하며, 이중 2/3는
클라우드 트래픽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스코는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Cisco Global Cloud Index)  2012-2017’을 발간하고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에 대한 전망과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07 시간의 음악스트리밍, 19조 시간의 웹 기반 회의 진행, 8조 시간의 온라인 HD
비디오 스트리밍에 달하는 대용량 데이터가 한해 동안 만들어져 7.7 제타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클라우드 트래픽이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35%의 연평균성장률(이하 CAGR)을 보이며, 2017년에는 5.3 제타바이트까지
증가된다. 2012년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1.2제타바이트 수준이었다.


 


한편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약 17%는 엔드유저가 웹서핑, 비디오 스트리밍, 협업 및 인터넷 연결 기기를
클라우드에 접속해 사용하면서 발생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시스코는 이 같은 현상이
사람, 데이터, 프로세스와 사물을 모두 네트워크로 연결시켜주는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IoE))’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엔드유저의 직접적인 활동이 아닌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워크로드에 의해
주로 발생될 전망이다. 시스코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가
데이터 복제 및 소프트웨어/시스템 업데이트에 따른 데이터센터간 소통에 의해, 나머지
76%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각각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주요 트래픽 발생원으로는
가상환경에서의 데이터 저장, 생성 및 개발 등을 꼽았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