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대역 LTE가 가입자 이탈 막았다"

이진 기자
입력 2013.11.01 17:07

 


광대역 LTE가 KT의
가입자 이탈을 막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구현모 KT 최고운영책임자(COO)는
1일 진행된 KT 콘퍼런스 콜을 통해 최근 KT 가입자 이탈폭 축소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구 COO는 "10월에는
무선사업 부문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얻었다"며 "전체 판매량이 9월보다
대폭 증가해 번호이동 유출 가입자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그는
"광대역 LTE가 효과를 거두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