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재매각 추진중 '그루폰, 아마존 유력 후보?'

홍효정
입력 2013.11.06 12:51 수정 2013.11.06 13:25

 


국내 첫 소셜커머스 업체인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 이하 티몬)가 재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소셜커머스
업체 리빙소셜에 매각된지 2년 만이다.


 


6일 티몬 관계자는
"투자 유치를 위해 서너개의 업체와 진행 중"이라며 "이제 막 매각을
논의하는 단계로 아직 투자처 등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또 매각이
확정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티몬의 새 주인이
누가 될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과 미국 소셜커머스 업체 1위인 그루폰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앞서 티몬은 지난
2011년 8월 미국 2위 소셜커머스 업체인 리빙소셜에 매각됐으나, 리빙소셜의 경영난과
실적부진으로 최근 매각설에 시달려왔다. 실제 티몬은 올해 초 기업공개(IPO)를
검토했으나 투자 유치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쿠팡,
위메프 등 경쟁사와 선두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추가로 투자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현재 매각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2년전 리빙소셜이 인수할 당시 금액인 3000억원 정도일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티몬의 재매각 추진으로 향후 소셜커머스 업계의 판도가
바뀔지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