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육식 공룡 발견, 티라노사우러스의 선조인가?

장길수
입력 2013.11.07 21:11

src="http://dimg.donga.com/wps/SPORTS/IMAGE/2013/11/07/58754618.2.jpg">

<사진:미
유타자연사박물관 홈페이지 캡쳐>


신종 육식 공룡

신종 육식 공룡이 발견돼 화제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유타 자연사 박물관은 미
공공과학도서관저널인 플로스 원(Plos One)을 통해, 티라노사우루스와 비슷한 모습의 신종 공룡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리트로낙스라는 학명(Lythronax argestes)으로 명명된 신종 육식 공룡은 8000만년 전 현재 북미 대륙서
살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확인된 신종 육식 공룡 화석의 몸길이는 약 7.3m, 무게는 2.5톤으로 티라노사우루스보다는 조금 작은
편에 속하며, 신종 육식 공룡는 티라노사우루스와 마찬가지로 날카로운 이빨과 짧은 코, 넓은 두개골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연구에
참여한 유타 대학 마크 로웬 박사는 "리트로낙스가 티라노사우루스의 직접적인 조상뻘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분명히 한 조상에서 나왔다.
티라노사우루스보다 약 1000년 전 지구를 지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공룡 화석은 잔인한 육식공룡의 진화 단계를 연구할 수
있는 소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신종 육식 공룡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신종 육식 공룡, 뭔가 사나울 것 같은
느낌" "신종 육식 공룡, 무시무시하고만~" "신종 육식 공룡, 공룡 살았을 거 생각하면 신기하기도 하고 뭔가 무서워" "신종 육식 공룡,
티라노와 같은 조상? 엄청 사나웠겠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