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기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공식 출범

이진 기자
입력 2013.11.13 14:25

 


새 정부의 지식재산전략을
수립할 '제2기 국가지식재산위원회'가 13일 공식 출범했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지식재산기본법'에 따라 구성된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로, 관계부처
장관 등 정부위원 13명, 민간위원 19명(총 32명)으로 구성하며 정부위원장은 국무총리가
맡는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날 윤종용 민간공동위원장(전 삼성전자 부회장) 등 신임 민간위원 1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첫 회의를 주재했다. 신임 민간위원들은 정책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학계,
연구계, 산업계, 법조계의 인사들로 구성되었으며 경제, 경영, 법학, 공학, 기초과학,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골고루 위촉되었다.


 


정 총리는 “무형
지식재산의 창출과 보호.활용체계를 선진화하는 것은 창조경제 생태계를 조성하는
핵심으로, 정부의 중요한 국정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민간위원들에게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 콘텐츠의 법적인 결정체인 지식재산이 창조경제의 핵심자산으로
최대한 보호·활용될 수 있도록 지혜와 경험을 살려 유용한 방안을 도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정부위원들에게
"오늘 마련된 정책을 조속히 추진하여  국민과 기업이 직접 느낄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가 도출되고, 창조경제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


 


제2기 첫 회의에서는
‘특허 등 지식재산권 소송관할 제도 개선안’을 비롯해 ‘특허 소송대리 전문성
강화방안’, ‘표준특허의 전략적 확보방안’, ‘직무발명보상제도 활성화방안’,
‘국가 특허경쟁력 강화방안’ 등 모두 5건의 안건을 상정·심의했다.


 


정부는 이날 심의·확정된
표준특허의 전략적 확보방안, 직무발명보상제도 활성화방안 등 부처 간 협업이 중요한
과제들에 대해서는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특허청 등 관계부처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다음은 제2기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민간위원 명단이다.


 


윤종용 삼성전자
고문


김명신 지식재산포럼
공동회장


김승열 법무법인
양헌 변호사


문길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박영일 이대 디지털미디어부
교수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
교수


박현욱 KAIST 전기전자공학
교수


백만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리사


신희섭 기초과학연구원
단장


안승호 삼성전자
IP센터 부사장


안현실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이상정 경희대 법학
교수


이은정 한국맥널티(주)
대표이사


이인실 청운국제특허법인
대표변리사


이정환 LG전자특허센터
센터장(부사장)


정상조 서울대 법과대학
학장


조은경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


최효선 광개토국제특허법률사무소
대표변리사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주)
대표이사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