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 일번지’ 페루로 떠나는 미식 여행

김형원 기자
입력 2013.11.26 11:25 수정 2013.11.26 12:51

 


미식가들이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로 페루가 뜨고 있다.


 


페루 뉴스 매체 엘
코메르시오(El Comercio)는 “페루를 찾는 미식 관광객이 지난 6년간 평균 7%씩 매년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인 관광객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멕시코, 아르헨티나, 독일 순이었다.


 


페루는 해안과 정글,
고산지대를 고루 가진 나라로 남미 최대 식재료의 보고다. 스페인의 지중해식 요리법은
물론 일본, 중국 등 아시아 특유의 요리법, 안데스 지역의 전통 요리법 등이 조화롭게
발달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페루는 식도락의 나라로 전세계 외식 트렌드를 주도하는 뉴욕, 런던 등에서 페루비안
레스토랑이 핫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페루는 프랑스와 스페인을
합친 것 보다 더 넓은 국토에서 나는 식재료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들이 특징이다.


 



 


페루 방문 시 꼭
먹어보아야 할 음식으로는 페루의 신선한 해산물과 생선회를 이용한 세비체(Ceviche)가
대표적이다. 또한, 피스코 사워(Pisco sour) 역시 꼭 마셔봐야할 대표적 술로
페루의 전통 브랜디인 피스코와 라임즙, 달걀 흰자 등을 섞어 만든 페루의 ‘국민
칵테일’이다.


 


2013년 페루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3백여 만 명으로 그 중 40%가 미식 투어리스트다. 또한 미식
투어는 계절의 영향을 받지 않아 2014년 페루 미식 관광객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