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C 생산 줄여라" 폭스콘, 아이폰5S 하루 50만대씩 생산

김윤경
입력 2013.11.28 09:16 수정 2013.11.28 10:26

    


애플의 아이폰5S가
역대 최고 생산량인 하루에 50만대씩 생산되면서 제품 공급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이폰5S 조립생산을 맡은 폭스콘이 공장을 24시간 체제로 가동하기 위해 인력을
대거 투입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폰5S
조립 라인당 600여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이는 아이폰5와 5C보다 100명 정도 많은
수준이다. 애플은 아이폰5S 출시 직후 계속해서 물량 부족 사태를 겪어오면서 폭스콘에
가격이 상대적으로 싸지만 인기가 없는 아이폰C의 생산량을 줄이고 대신 아이폰5S의
생산량을 늘릴 것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애플 아이폰
5S의 배송 시간이 지난달 2∼3주였으나 최근 3∼5일 이내로 줄었다. 미국 애플 리테일
스토어에 아이폰5S 재고도 90%로 2주 전의 31%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