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 사상 최대…모바일 쇼핑 '급성장'

홍효정
입력 2013.12.03 15:23 수정 2013.12.03 16:09

 


미국 추수감사절
당일 온라인 쇼핑 매출이 19.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쇼핑 열기는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블랙 프라이데이로도 이어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온라인 판매가 18.9%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IBM 디지털 애널리틱스
벤치마크는 미국의 800여 개 유통업체 웹사이트에서 올해 연휴기간 동안 이뤄진 거래와
테라바이트 규모의 데이터 분석 결과를 3일 공개했다.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쇼핑 행태는 모바일로, 추수감사절과 블랙 프라이데이 당일 모바일 쇼핑 매출은 각각
전체 온라인 판매의 25.8%와 21.8%를 차지했다.


 


많은 소비자들이
추수감사절 저녁식사를 즐기는 대신 태블릿 PC로 최고 할인가를 제공하는 모바일
쇼핑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블랙 프라이데이에
온라인 쇼핑을 가장 많이 한 도시로는 뉴욕시였으며 애틀란타와 로스엔젤레스가 뒤를
이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모바일 트래픽은 전체 온라인 트래픽의 39.7%로 2012년 블랙 프라이데이 대비 34%
증가했다. 모바일 매출 금액도 강세를 보여 전체 온라인 매출의 21.8%로 전년 대비
43% 가까이 증가했다.


 


쇼핑목록의 검색은
스마트폰으로, 구매는 태블릿으로 주로 이뤄졌다. 블랙 프라이데이 당일 스마트폰은
전체 온라인 트래픽의 24.9%, 태블릿은 14.2%를 차지했다. 하지만 제품 구매에 있어서는
태블릿이 전체 온라인 판매의 14.4%를 차지해, 7.2%인 스마트폰의 2배에 달했다.
주문 건당 평균 지출 금액은 태블릿 사용자가 132.75달러, 스마트폰 사용자는 115.63달러를
지출했다.


 


이 기간 백화점의
매출은 모바일보다 온라인 매출의 상승이 눈에 띄었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백화점
전체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61.4% 증가했으며, 모바일 매출은 46.4% 상승했다.
평균 주문 금액은 146.84달러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한편 유통업체들은
추수감사절과 블랙 프라이데이 이틀 간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앱을 통한 알림 메시지와
팝업 공지 등의 프로모션 공지를 실시했는데, 이는 지난 두 달 간 진행한 일일 평균
공지보다 37% 더 많이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블랙 프라이데이
당일 핀터레스트를 통한 쇼핑객이 주문 건당 지출한 금액은 페이스북을 통한 쇼핑객보다
77% 더 많았다. 페이스북의 주문 건당 평균 지출 금액은 52.30달러였으며, 핀터레스트는
92.51달러였다. 하지만 소셜 사이트에 소개된 상품이 실제 구입으로 이어진 면에
있어서는 페이스북이 핀터레스트의 4배에 달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