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잉카인터넷, 클라우드 보안 강화 MOU 체결

노동균 기자
입력 2013.12.22 10:20 수정 2013.12.22 10:41


틸론(대표 최백준)은
잉카인터넷(대표 주영흠)과 제품 공급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자사의 가상화
제품 보안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왼쪽부터)주영흠
잉카인터넷 대표와 최백준 틸론 대표(사진 출처 = 틸론 제공)


 


이번 MOU를 통해
틸론은 자사의 데스크톱 가상화(VD) 솔루션 ‘디스테이션(Dstation)’과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솔루션 ‘에이스테이션(Astation)’, 스마트 교육 솔루션 ‘이스테이션(Estation)’을
비롯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엘클라우드’ 등 전 제품군에 잉카인터넷의 보안
솔루션 ‘엔프로텍트(nProtect)’ 기술 적용을 고려할 예정이다.


 


틸론의 주력 제품인
디스테이션과 에이스테이션은 서버 기반 논리적 망분리 솔루션으로, 이번 MOU 체결로
엄격해진 시장의 보안 기준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클라우드 고객의 다양한
보안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틸론의 개발 책임자는
“현재 주요 제품들의 상위 버전 개발과 향후 오픈할 신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도
엔프로텍트의 보안 솔루션과 서비스를 도입할 것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언급했다.


 


주영흠 잉카인터넷
대표는 “엔프로텍트는 세계 온라인 게임 서비스와 국내외 다수의 금융기관의 온라인
뱅킹 서비스에 적용된 보안 솔루션으로서, 틸론의 클라우드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성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