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개 공공DB 품질개선 완료, 실시간 개방 확대

김형원 기자
입력 2014.02.09 17:54

 


앞으로 공공기관이
보유한 공공데이터의 품질이 개선되어 민간활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말에 추진한
35개 중점 공공데이터의 품질개선 사업이 완료되어 법제처 ‘법령정보’, 안행부
‘어린이놀이시설정보’, ‘나라일터DB’ 등의 공공데이터가 추가로 개방된다.


 


또한, 올해에는 기상,
교통, 지리, 재해안전 등 15대 우선분야 중에서 민간 수요가 높은 20여개 신규 사업을
공공데이터 품질개선 중점지원 과제로 선정, 우선적으로 예산이 지원된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변경되는 대용량 데이터로서 이용자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공공데이터를 보유한
기관에 대해서는 ‘오픈API 개발 도구’를 무상으로 보급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
공공데이터의 개방이 확대되고 공공데이터 활용 기업이나 개인들이 모바일앱이나
웹 서비스 개발 등에 쉽게 바로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안행부에서 무상
보급하는 오픈API 개발도구를 통해 공공기관은 보유 중인 데이터를 손쉽게 실시간
개방할 수 있고 개발비용과 시간을 대폭 단축하게 된다.


 


시장 수요가 높은
오픈API 방식의 실시간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로 쉽게 모바일 앱이나 웹서비스 개발
등에 바로 활용이 가능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업 등 비즈니스 창출이 늘어날 것으로
안행부는 기대하고 있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