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바이오 플라스틱 포장재로 연간 온실가스 686톤 절감

이상훈
입력 2014.02.24 17:17 수정 2014.02.24 17:29


삼성전자는 지난
15일부터 리모컨, 설명서 등 TV 액세서리의 포장재로 사탕수수 원료를 첨가한 바이오(Bio)
플라스틱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바이오베이스드(Biobased)' 친환경 인증을 받은 삼성전자는 올해 1월 벨기에에서도
'오케이 바이오베이스드(OK Biobased)' 국제공인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


 


국내는 '한국 바이오
소재 패키징(KBMP)' 협회에서 바이오 원료가 25%이상 함유된 제품에 인증마크를 수여하며,
벨기에는 품질 인증기관인 '빈코트(Vincotte)' 주관으로 바이오 원료가 20%이상
함유된 제품에만 인증마크를 부여한다.


 



▲ 삼성전자는 2월 15일부터 TV
액세서리 포장재로 사탕수수 원료를 첨가한 바이오(Bio) 플라스틱을 적용하기 시작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7개월간
바이오 플라스틱 필름을 개발해왔으며, 바이오 원료 함유량 공인 측정기관인 미국
베타(Beta) 연구소를 통해 인증 기준 이상의 바이오 함유량을 평가 받아 개발에 성공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2월부터 프리미엄 스마트TV와 UHDTV의 액세서리 포장재로 100% 재생지를 사용한 친환경
박스와 미국대두협회 친환경 인증을 취득한 식물성 콩기름 잉크를 사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에 의한 환경오염을 줄이고 연간 온실가스 686톤을 절감해 연간
약 24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실장은 "TV 제품뿐만 아니라 포장재까지 지속적으로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 세계 TV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친환경 기술도 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