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중·일 LTE 로밍 벨트 구축

이진 기자
입력 2014.02.25 22:48 수정 2014.02.25 23:41

 


KT(회장 황창규)는
25일,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이종 LTE 로밍 상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KT는 홍콩의 차이나모바일홍콩과
이종(TDD-FDD)간 LTE 로밍을 상용화 한 이후, 지난해 NTT도코모와도 LTE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KT가 MWC 2014에서 차이나모바일 및 NTT도코모와 LTE 로밍 시연을 선보였다. 사진
좌측으로부터 사토루 키노시타 NTT도코모상무, 왕 홍메이 차이나 모바일 본부장,
임채환 KT 모바일 협력팀장 (사진=KT)


 


이번에 차이나모바일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이종(TDD-FDD)간 LTE 로밍 상용 서비스를 진행함으로써 동북아
지역에서 주파수와 방식과 관계없이 한·중·일 LTE 로밍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


 


KT는 이번 MWC 2014에서
차이나모바일 및 NTT도코모와 함께 한·중·일 3사 협력을 통해 LTE
로밍 서비스를 시연을 선보이면서 LTE 로밍 서비스에서 선도 사업자임을 입증했다.
특히, 차이나모바일과의 LTE 로밍은 한국과 중국의 양사 간 IPX 직접 연동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더욱 안정적인 로밍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


 


박혜정 KT IMC본부장은
“세계 최초로 한국과 중국간 LTE 로밍 상용을 포함하여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 차이나모바일 및 NTT 도코모와의 협력을 지속 강화하여
차별화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