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퇴 후 향후 SK호 어디로 가나?

이진 기자
입력 2014.03.05 01:01 수정 2014.03.05 01:06

 


SK는 최태원 회장이
SK그룹내 계열사에서 맡고 있는 모든 등기이사직을 내려 놓기로 하고, 이 같은 뜻을
각 사의 이사회에 전달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사진=SK


 


SK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회사발전 우선과 도의적인 측면에서 책임을 지고 모든 관계사 등기이사직에서
사임하고자 한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최 회장은
올해 임기가 만료되는 SK와 SK이노베이션 외에도 2016년에 끝나는 SK C&C, 2015년에
마무리 되는 SK하이닉스의 등기이사직에서도 사퇴하게 된다.


 


SK는 최 회장이 사퇴한
대부분 계열사 등기이사 직에 후임 사내이사를  선임하지 않고 사외이사 비중을
확대하는 형태로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각 계열사별 이사회에서 논의,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
회장은 ‘SK가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중심으로
산하 위원회, 각 사 CEO들의 리더십과 8만여 전 구성원들이 수펙스 추구와 한 마음
한 뜻으로 위기를 극복해 고객과 국민들이 사랑하는 SK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이 이사직을 사임하더라도 회사의 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백의종군의 자세로 임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SK는 최 회장의 뜻에
대해 “최 회장은 SK그룹이 더 이상 논란에 휩싸이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랄 뿐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도 회사의 안정과 성장이 최우선이란 최 회장의 뜻이 전적으로 반영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재원 수석부회장도
같은 맥락에서 SK E&S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SK네트웍스 이사직에서
사임키로 했다고 SK측은 밝혔다.


 


SK 관계자는 “회장,
부회장의 등기이사 사임에 따른 경영공백은 매우 클 수 밖에 없는 만큼 SK 전 구성원이
비상한 위기 의식을 갖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