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사건의 전말, 김지민 광녀 변신…"죽일거예요" 섬뜩

하순명 기자
입력 2014.03.25 00:44

 




개콘 사건의 전말 (사진=KBS '해피 선데이-1박 2일 시즌3')


 


 


KBS의 '개그콘서트'에서
새로운 코너로 소개된 '사건의 전말'이 화제다.


 


지난 23일 방송된
KSB '개그콘서트'에서는 김희원, 박영진, 김재욱, 김지민, 장유환, 장기영이 새롭게
꾸민 '사건의 전말' 코너가 첫 전파를 탔다.


 


이날 '사건의 전말'
코너에서는 김희원과 박영진이 형사로 등장해 동네 바보들이 내뱉는 말이 목격자의
증언이 아닐까 싶어 귀를 기울였지만 얻는 것 하나 없어 허탈해 했다.


 


이때 등장한 김지민은
폭탄 머리에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나타나 "내가 봤어요. 또 죽일 거예요"라고
섬뜩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지민은 "오늘
저녁 메뉴는 또 죽일 거예요. 엄마가 맨날 죽만 끓여줘요. 콩죽 팥죽 매생이죽 또
죽일 거예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돈을 노린 범행이
아니겠느냐며 추리하는 박영진에게 "매일 같이 80억 썼어요. 그는 하루도 빠지지
매일 80억 썼어요"라는 말로 관심을 끌더니 박영진의 집요한 질문이 시작되자
"팥 씹었어요. 콩 말고 팥, 팥 씹었었어요. 말 좀 한 번에 알아먹어요. 그는
편식이 너무 심해서 팥 씹었었어요"라며 핀잔을 주기도 했다.


 


또한 김지민은 "당신은
죽었었어야 한다"라며 "당신은 주걱 썼어야 한다. (구두)맨날 꺾어 신지
말고 주걱 썼어야 한다"며 시청자들에게 폭탄 웃음을 안겼다.


 


개콘 사건의 전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개콘 사건의 전말, 김지민 팔색조야? 잘나가네~",
"개콘 사건의 전말, 신보라 뒤에 가려져 있던 게 엇그제 같은데!", "개콘
사건의 전말, 김지민의 인기 어디까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