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게임-엔터테인먼트' 문화콘텐츠 사업 진출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4.02 11:47

 


[IT조선 박철현
기자] 골프존이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  


 


골프존은 지난 1일
자사의 G&E(Game & Entertainment) 본부를 100% 자회사 방식으로 분사시켰다.


 


사명은 ‘골프존
엔터테인먼트(Golfzon Entertainment)’다. 기존에 축적된 기술력을 발판으로 엔터테인먼트
부문에 대한 사업을 확대해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측은 분사 목적에
대해 엔터테인먼트 부분 독립을 통해 신속하고 독자적인 의사 결정체계를 갖추어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고, 해당 사업에 맞는 조직체계를 갖추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골프존 엔터테인먼트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온라인/모바일 게임 개발 및 퍼블리싱,
체험형 하이브리드 게임 등의 게임 사업과 캐릭터, 테마파크 사업 등 문화 콘텐츠
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효겸 골프존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게임 사업을 시작으로, 엔터테인먼트 사업군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 개발 및 인프라 개발 등을 통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 나가고 있다”며

“당사가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해 골프존 그룹의 새로운 신성장 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골프존 엔터테인먼트는
주요 라인업으로 온라인 게임 ‘프로젝트 OG’를 네오위즈게임즈의 퍼블리싱을 통해
런칭할 계획이며, 2분기부터 자체 개발을 포함 10여종의 모바일게임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