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울트라HD TV 예약판매 900대 돌파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4.20 10:46 수정 2014.04.20 11:14

 


[IT조선 박철현
기자] LG전자는 2014년형 울트라HD TV가 예약판매 약 3주 만에 900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65, 55, 49형 울트라HD TV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국내 주거형태가
30평형의 비중이 높은 점을 고려해 49형 제품을 200만원대의 파격적인 가격에 내놓았고,
49형 울트라HD TV 예약 판매 비중은 50%를 차지했다.


 


LG 울트라HD TV는
IPS 패널을 적용해 색 정확도가 높고 일반 패널 탑재 TV와 달리 보는 각도가 달라져도
색 변화가 거의 없다. IPS 패널의 넓은 시야각과 빠른 응답속도는 대화면 울트라HD
TV에서 큰 장점이다.


 



 


또, 시네마3D 기술을
통해 더욱 강력한 입체감과 몰입감을 선사, 완성도 높은 3D 영상을 제공한다. 풍부한
컬러 표현, 정교해진 원근감, 더 밝아진 3D 화질을 느낄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84,
79형의
초대형 프리미엄 울트라HD TV도 상반기 중에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락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담당은 “울트라HD TV 대중화의 원년을 맞아 IPS와 시네마3D 기술을 통한
압도적 화질로 시장을 선도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