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보조하는 2채널 풀 HD 블랙박스, 파인디지털 CR-2000G

차주경 기자
입력 2014.04.30 09:48 수정 2014.04.30 10:07

 


[IT조선 차주경 기자]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t System)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블랙박스 ‘파인뷰 CR-2000G’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파인뷰 CR-2000G는
전/후방 풀 HD 녹화 가능한 2채널 블랙박스다. 전후방 밝기를 개별 설정할 수 있고
영상 왜곡을 줄이는 디와핑 기능도 도입됐다.


 


이미지 센서는 소니 CMOS 센서로 야간에도
선명하며 화각도 115도로 넓다. 뒷면에는 3.5인치 모니터가 장착돼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고선명 이미지를 만드는 블루 필터와 밝기를 균일화하는 WDR(Wide Dynamic
Range) 기능도 도입됐다.


 


CR-2000G.jpg


▲파인디지털
파인뷰 CR-2000G (사진=파인디지털)


 


졸음이나 부주의로
차가 차선을 벗어날 경우 경고음을 울려 운전자에게 위험 상황을 전달하는 차선이탈경고기능(LDWS)은
안전운행을 돕는다. 본체 뒷면은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외관과 발열방지를 동시에
해낸다. 파인뷰 CR-2000G 16GB는 46만 9000원, 32GB는 49만 9000원에 판매된다.


 


허성욱 파인디지털
이사는 "파인뷰 CR-2000G는 GPS 내장, LDWS 지원 등 운전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다양한 기능이 적용된 프리미엄 블랙박스 제품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운전자의
만족을 극대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href="http://biz.it.co.kr/conferenceInfo.php?seq=34" target=_blank>src="http://img.danawa.com/cms/img/2014/04/24/1398326699.jpg">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