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근로복지공단 망분리 구축

유진상 기자
입력 2014.05.01 00:37

 



 


[IT조선 유진상
기자] 틸론(대표 최백준)이 근로복지공단에 VDI로 망분리 구축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틸론이 구축한 이번
망분리 사업은 근로복지공단 정보시스템 보호를 위한 망분리 사업으로, 산재/고용보험
및 산재병원의 의료정보를 다루는 근로복지공단 업무에 요구되는 고도의 보안성과
업무상의 편의성, 관리의 효율성을 중점 가치로 두고 진행됐다.


 


근로복지공단은 본
사업에서 견고한 보안 체계와 중앙 관리의 효율성, 모바일오피스 확장성을 고려해
논리적 망분리 방식을 택했다고 전했다. 논리적 망분리 방식 중에서도 VDI를 택한
이유는 현재 공단업무에 적합한 통합 맞춤형서비스와 스마트워크와의 자연스러운
연계와 중앙 관리에 따른 유지보수의 효율성 때문이다.


 


근로복지공단 노동보험운영팀장은
“고용/산재보험 업무뿐만 아니라 10개 산재병원에서 모바일 기기를 진료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며 “논리적 망분리를 통해 공단 직원들의 업무환경과 근로복지공단이
제공하는 의료서비스의 질과 보안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