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7개 업체의 위치정보사업자 신규 신청 허가

이진 기자
입력 2014.05.09 13:57 수정 2014.05.09 14:32

 


[IT조선 이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위치정보사업자로 신규 신청한 7개 법인에 대해 사업을
허가했다.


 




이미지=방통위


 


방통위는 9일 정부
과천 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안건으로 올라온 위치정보사업자 신규 허가에 관한
건을 의결했다.


 


최근 10개 회사는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에 따라 방통위에 위치정보사업자
신청을 했다. 이에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업체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의
재무·영업·기술 등 분야를 심사했다.


 


그 결과 비에스아이티,
비엠더블유코리아, 비텔, 스타소프트, 아이팝콘, 엔티모아, 퀄컴씨디엠에이테크날러지코리아
등 7개 업체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방통위는 이들 업체에
대해 오는 12일까지 허가서를 교부할 예정이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