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베이 해킹으로 인한 고객정보 유출

최재필 기자
입력 2014.05.22 14:16 수정 2014.05.22 15:11

 


[IT조선 이진 기자]
미국 전자상거래사이트 이베이(eBay)의 고객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됐다.  


 




이베이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이베이 홈페이지)


 


이베이 측은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회원정보 DB가 해킹됐다며 1억 4500만명 회원에게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이번 해킹으로 유출된
개인정보는 비밀번호를 포함한 이름,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이메일 주소, 배송
주소 등이다.


 


이베이에 따르면
해킹이 발생한 시기는 올해 2월 말과 3월 초다. 임직원들의 업무용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탈취된 사실을 2주 전에 알게 됐으며, 이를 통해 아무런 제약없이 이베이 전산망에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감한 금융정보를
담고 있는 이베이 자회사 '페이팔'의 데이터베이스는 암호화된 형태로 별도 보관되고
있어 유출되지 않았고, 이번 해킹으로 인한 이베이 회원의 명의를 도용한 거래는
아직 이뤄진 것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옥션·지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측은 이번 해킹사건은 옥션˙G마켓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