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원-메이크 레이싱 대회 아시아시리즈 인도네시아서 개최

김준혁
입력 2014.06.11 11:38 수정 2014.06.11 11:52

 


[IT조선 김준혁
기자] 람보르기니가 원-메이크 레이싱 대회 ‘2014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두 번째 레이스를 인도네시아에서 최초로 개최했다.


 


레이스가 개최된
인도네시아 센툴 국제 서킷은 짧은 직선 구간과 타이트한 곡선주로를 가진 독특한
서킷이다. 이번 경기에 참가한 20명의 드라이버들 중 상당수가 인도네시아인이었으며,
현지 람보르기니 커뮤니티에서 많은 선수들이 출전했다.


 


인도네시아 센툴
서킷에서 치러진 지난 7, 8일 양일간의 경기에서는 51대의 람보르기니 차량이 서킷에
모여 인도네시아 사상 최대 규모의 카 퍼레이드가 펼쳐지기도 했다.


 


크리스티아노 인베르니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코디네이터는 “레이싱은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본질이자 자연스러운 놀이터”라며 “람보르기니는 세계에 최고의 차를 만들고자
하는 도전 정신에 입각해 세워졌으며 이번 대회는 그 도전 정신을 시험하는 무대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사진=람보르기니
서울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미디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