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한국도로공사와 손잡고 정부3.0 청사진 제시한다

이진 기자
입력 2014.06.16 15:32 수정 2014.06.16 15:47

 


[IT조선 이진 기자]
정부와 민간이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부 3.0 시대 청사진을 제시한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과
한국도로공사(대표 김학송)는 양측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공유하고 활용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MOU는 SK텔레콤의
상권분석서비스 지오비전에서 제공하는 지리/공간/위치정보 등 빅데이터와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이용 공공데이터를 상호 공유하기로 한 것으로, 공공정책 수립을 위한 연구는
물론 대 시민 서비스에 활용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히 양측은 고속도로의
교통데이터와 휴게소를 이용하는 유동인구 정보를 결합해 명절 등 교통 집중기간
여성 화장실 증설 등 실질적인 고객서비스 향상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조영환 SK텔레콤
빅데이터TF 상무는 “이번 MOU를 통해 공유될 빅데이터를 고속도로 이용 서비스에
접목하면 사용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철표 한국도로공사
ICT 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공공과 민간의 빅데이터 융복합을 통한 공공정책 활용
기반을 조성하는 정부 3.0 시대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