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 항우연 퇴사 결정…'먹튀 논란' 점입가경

최재필 기자
입력 2014.06.26 11:31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씨가 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퇴사를 결정하며 '먹튀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씨 (사진=연합뉴스)


 


26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른 현재 미국에 머무르고 있는 이소연씨가 오는 8월 항우연을 퇴사 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연씨는 지난
2006년 4월 한국 우주인 배출사업을 통해 3만6000 대 1의 경쟁을 뚫고 최종 우주인으로
선발되어 러시아 소유즈 로켓에 탑승했었다.


 


당시 이소연씨는
러시아 소유즈 로켓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 10일간 머물러 '한국인 최초 우주인'
타이틀을 얻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이씨는 항우연 선임연구원으로 2년간의 의무 복무 기한을 끝내고 지난 2012년
8월 휴직 후 미국으로 건너가 경영전문대학원(MBA) 과정을 밟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260억 원을 투자해 배출된 우주인 이소연씨가 우주 연구와 관련이 없는 MBA 학위를
위해 미국에 건너갔다는 것에 대해 거센 비판 여론이 형성 되기도 했다. 게다가 한국계
미국인과 결혼해 시민권을 취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먹튀 논란이'이 더욱 불거졌다.


 


당시 항우연은 “MBA과정이
우주인의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학업수행의 일부”라고 두둔했다.


 


이로부터 2년 후 이소연씨가
우주연구와 상관없는 MBA학위 취득뿐만 아니라 이제는 항우연 마저 퇴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앞으로 이씨가 한국의 우주항공연구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막히게
됐다.


 


이소연 항우연 퇴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소연 항우연 퇴사, 260억 혈세 왜 들인거지",
"이소연 항우연 퇴사, 진짜 역대급 먹튀다", "이소연 항우연 퇴사,
내 이럴줄 알았어", "이소연 항우연 퇴사, 퇴사 진짜 이유가 뭘까
", "이소연 항우연 퇴사, 어이없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