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회장 첫 매각 계열사는 KT렌탈·KT캐피탈

이진 기자
입력 2014.06.27 17:56 수정 2014.06.27 18:13

 


[IT조선 이진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계열사 매각에 시동을 걸었다. 그 시작은 KT렌탈과 KT캐피탈로
결정됐다.


 


KT(회장 황창규)는
27일 ICT 역량 집중 일환으로 계열사인 KT렌탈(사장 표현명)과 KT캐피탈(사장 조화준)을
매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렌탈은 이석채
회장 시절 개인고객부문대표와 T&C부문 사장을 지낸 표현명씨가 사장으로 있는
회사로, 지난해 8852억원의 매출과 970억원의 순이익을 실현한 렌탈 업계 1위 기업이다.


 


KT캐피탈은 KT 재무관리부
전무를 역임한 조화준 사장이 있는 곳으로, 지난해 2202억원의 매출과 470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한 바 있다.


 


KT는 조만간 입찰을
통해 자문사를 선정하고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이번
계열사 매각은 KT그룹의 ICT 역량 집중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룹의
핵심 경쟁력 제고와 성장을 도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