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칠레 켈라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사업 본격화

김남규 기자
입력 2014.07.03 14:23 수정 2014.07.03 14:37

 


[IT조선 김남규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3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한국남부발전·삼성물산과
'칠레 켈라(Kelar)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사업에 관한 지분투자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 기업 최초로
칠레에 민자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켈라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사업은 안토파가스타주에
517메가와트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해 남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BHP 빌리턴
소유 구리 광산에 15년간 전력을 공급하는 것이다.


 


총 사업규모는 약
6억달러로, 2016년 하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수은은 지난달 23일 이 사업에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으로 총 3억8000만달러의 대출과 보증을 지원키로 한 바 있다.


 



 


이날 맺은 업무협약에
따라 수은, 남부발전, 삼성물산 등 3개 기관은 앞으로 지분투자 규모와 형태 등에
관해 세부 실행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다른 해외사업의 지분투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켈라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사업에 수은의 지분투자가 실제로 이뤄질 경우, 사업주 입장에선 프로젝트의 사업성과
공신력이 한층 높아지는 동시에 투자위험 경감, 투자금 조기 회수를 통한 신규사업
추진 여력 확대 등 실물과 금융부문에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지분투자는 한국 기업이 주도하는 해외 민자발전 프로젝트 관련 회사에 이뤄지는
첫 사례"라며 "한국 기업의 해외 투자개발형 사업을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3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한국남부발전·삼성물산과 '칠레 켈라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사업에 관한 지분투자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김태우 남부발전  전무,
설영환 수은 선임부행장, 김기정 삼성물산 전무. (사진=한국수출입은행)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