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팅연구조합, 창립기념 심포지엄 개최

차주경 기자
입력 2014.07.16 15:18

 


[IT조선 차주경 기자]
3D프린팅연구조합(이사장 신홍현)은 23일 코엑스에서 3D프린팅연구조합 창립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3D프린팅연구조합이 주최하고 한국3D프린팅협회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분말야금학회가 주관하며 미래창조과학부가 후원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3D프린팅 산업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모여 국내 3D프린팅
산업 및 R&D 동향을 소개하고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성유철
대림화학 부장의 '3D프린팅을
풍부하게 하는 플라스틱 및 산업응용 소재'에 관한 강연을 시작으로 김진호 KTC
대표의 'PMMA 및 광경화성 수지를 응용한 제품개발 사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상목 박사의 '뿌리산업과 3D프린팅 기술' 강연이 진행된다.


 


이어 재료연구소의
김용진 박사가 '3D프린팅용
금속분말 소재 제조기술과 산업현황'을 발표하고, KAMI의 김영립 박사는 '메탈 3D프린팅 기술의
전략적 활용방법'에 이어 한국 기계연구원의 이준희 박사가 '3D바이오 프린팅 기술동향'을
발표하는
등 총 6 개의 강연이 이어지며 국내 3D프린팅 산업 및 핵심기술 동향과 응용방안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3D프린팅연구조합은 다양한 업계에 걸쳐 3D프린팅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관계자들과의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세미나 등을 지속적으로
가짐으로써 기술을 공유할 예정이다. 정부 R&D
과제를 추진하고 3D프린팅 관련 서적을 출간하는 한편 TV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등, 일반인들이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인프라도 구축할 예정이다.


 


신홍현 3D프린팅연구조합 이사장은 “해외에 비해
아직 더딘 발전을 보이고 있는 국내 3D프린팅산업 특성 상, 국내 관련 산업 활성화에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창립기념 심포지엄과 계획 중인 여러 세미나를
통해 국내외 3D프린팅 산업 및 연구개발의 동향 파악을 용이하게 하고 한국이 세계
주요 3D프린팅 산업 국가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행사는 사전등록(18일까지)을 원칙으로 하며 현장등록도
가능하다. 참가신청은 신청서 작성 후 Fax 또는 E-mail로 송부하면 된다. 자세한
행사 내용 및 참가 문의는 창원사무국 (Tel: 055-282-6646, Fax: 055-282-6846, E-mail:
3dpro@3dpro.or.kr) 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