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600만번째 콰트로 장착 차량 생산

김준혁
입력 2014.07.16 09:22 수정 2014.07.16 09:46

 


[IT조선 김준혁
기자]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14일 독일 잉골슈타트 공장에서 콰트로 시스템이 장착된
600만 번째 차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이는 500만 번째
콰트로 차량이 생산된 지 약 1년 반만의 일로 600만 번째 콰트로 시스템이 장착된
차종은 ‘SQ5 3.0 TDI 콰트로’다.


 


그동안 콰트로는
아우디 브랜드 기술 경쟁력의 중요한 축이자 차별화된 캐릭터로 자리매김 해왔다.
아우디는 지난 1980년 세계 최초로 승용차에 ‘콰트로(quattro)’라 불리는 아우디만의
기계식 풀타임 4륜구동 기술을 개발해 적용했다.


 


이후 34년간 바디 타입, 엔진, 그리고
구동 시스템이 각기 다른 170여 가지 차종에 콰트로를 탑재하고 있다.


 


허버트 왈틀 아우디
AG 이사회 임원은 “역동성과 스포티함, 정제된 기술에서 나오는 안정성이 콰트로가
30년 이상 인정받을 수 있었던 이유”라며 “600만 번째 콰트로 생산은 놀라운 성과이며
이는 아우디 생산 자체에 활기를 불어 넣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터 모스키
아우디 운영 총회 임원은 “아우디의 사륜구동은 브랜드의 핵심인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를 증명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굳건하게 해주는 중요한
기술”이라고 말했다.


 


▲ 사진=아우디
코리아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