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지난 3월부터 우크라이나 영공 우회 운항"

김형원 기자
입력 2014.07.18 10:33

 


[IT조선 김형원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월 3일부터 안전상의 이유로 우크라이나 영공을 약 150Km
아래로 우회해 운항해 왔다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자사 항공기 노선 중 우크라이나 영공을 통과했던 노선은 하물기 1편으로 브리쉘
출발 OZ962편(주 1회, 화요일)이다.


 


크림 반도 정세 악화
초기인 2014년 3월 3일부터 안전상의 이유로 OZ962 항공기를 우크라이나 영공에서
약 150KM 아래로 우회하여 운항해 왔다고 아시아나항공은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자사
유럽노선 여객기는 기존에도 북부러시아 노선을 이용하고 있어 우크라이나 영공을
이용하지 않고 있다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종료되기 전까지는 브뤼셀 화물노선을 지금처럼 계속 우회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