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발송 문자에 'Web발신' 표시 의무화

이진 기자
입력 2014.07.19 12:19 수정 2014.07.20 12:23

 


[IT조선 이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발신번호 변작으로 인한 이용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해 시범 도입한 인터넷발송 문자에 대한 '[Web발신] 표시'를 오는 21일부터
모든 이통사로 확대하고,‘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도 일반개인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Web발신
문자 서비스 관련 자료 (이미지=미래부)


 


인터넷발송 문자에
[Web발신] 표시를 하는‘웹발신문자 알림서비스’는 이통사(MVNO 포함)에서 무료로
제공하며, 서비스를 제공받고자 하는 이용자는 현재 가입중인 이통사의 전화상담센터
또는 인터넷고객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종전
문자 끝에 있던 [Web발신] 표시가 앞에 배치되며, SMS(단문메시지)에 한해 제공하였던
것을 MMS로 확대됐다.


 


아울러 미래부는
스미싱이나 스팸 등에 전화번호가 도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신의 전화번호가
인터넷발송 문자의 발신번호로 발송될 경우 차단하는‘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김주한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이번
대책은 통신사의 자율협조를 통해 이뤄진 조치"라며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7.15일
법제사법위원회 통과)이 국회에서 처리되면 더 많은 이용자 피해 예방 대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에는 ▲전화번호를 변작한 발송자의 통신서비스 제한 ▲인터넷발송 문자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불법대부광고 등에 사용된 전화번호 이용 중지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