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머리에 피 흘리면서도 공효진 품다

하순명 기자
입력 2014.07.24 04:30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공효진 (사진=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 캡처)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된 '괜찮아 사랑이야'가 빠른 전개와 탄탄한 스토리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유명한 추리소설작가인
장재열(조인성 분)과 정신과 의사인 지해수(공효진 분)는 우연한 기회에 토크쇼에서
처음 대면하며 설전을 벌인 후, 우연한 만남을 통해 정신병자의 위험한 질주를 추격하면서
다이내믹한 전개를 선보였다.


 


정신병자가 지해수를
향해 난동을 부리는 것을  본 장재열은 이를 막으려 정신병자에게 달려들었으나, 자신의
환자였던 정신병자의 상황을 잘 알고 있었던 지해수는 오히려 장재열을 막기 위해
그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쳤다. 정신병자는 정신줄을 놓고 도주를 시도하던 중 택시를
탈취해 도주하기 시작했고, 장재열은 자신이 머리에 부상을 당한것도 모른 채 지해수가
하라는 대로 정신병자를 뒤쫓아갔다.


 


긴 추격 끝에 결국
정신병자를 붙잡아 병원에 이송했지만, 이미 지해수는 정신병자 난동에 팔을 다쳐
한쪽 팔을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었고, 장재열도 추격 내내 머리에서 피가
흐르고 있었다.


 


하지만 장재열은
자신이 피를 흘리는지 알지 못하고 있었고, 이를 본 지해수가 그의 머리를 치료하려던
중 팔의 부상으로 기절하고 말았다. 이에 뒤늦게 자신의 부상을 알고 있던 장재열은
자신의 머리 부상을 치료하다 말고 쓰러진 지해수를 품에 안고 엠블런스를 찾아 나섰지만,
결국 장재열도 계속된 출혈로 쓰러지고 말았다.


 


조인성, 공효진의
연기 호흡은 늘 함께 해왔던 것처럼 자연스러웠으며, 이들 외에도 첫 연기에
도전하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디오의 첫 등장도 인상 깊었다.


 


토크쇼 방청석에서
장재열을 열렬히 응원하던 한강우(디오 분)는 재열과 화장실에서 만나 코믹한 장면을
자연스럽게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첫 연기로는 합격점을 받은 셈이다.


 


디오 외에도 장재열의
형으로 등장하는 장재범(양익준)은 감방에서 출소하자마자 클럽에서 생일파티를 벌이고
있는 동생 재열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2회 예고에서는 조인성이
공효진이 살고 있는 집으로 들어가게 되는 장면이 예고돼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조인성을 접한 누리꾼들은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조인성 대박!",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조인성 디오 양익준, 모두 흥미진진",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조인성, 환상의 케미란 이런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