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문화융성위원회-문화재청, 문화 가치 확산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7.29 10:29

 


[IT조선 박철현]
네이버(대표 이사 사장 김상헌)가 문화융성위원회(위원장 김동호),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와 문화 가치 확산 및 우리 문화유산의 보전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29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재청이 10월 이전까지 구축할 예정인 아리랑 무형문화유산
DB가 네이버에서 유통되어, 누구나 손쉽게 인터넷을 통해 해당 정보를 찾아볼 수
있게 된다.


 


또한, 문화재청 및
관련 기관이 보유한 국가문화유산포털(www.heritage.go.kr)의 정보 역시 네이버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네이버는 문화융성위원회가
추진하는 ‘문화가 있는 날’ 정책을 홍보하고, 네이버 지식백과와 네이버캐스트
등의 서비스를 활용해 아리랑 및 문화유산 정보를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문화
가치 확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네이버 김상헌 대표(좌)-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문화재청 나선화 청장 (사진 네이버)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은 “문화를 통해 삶의 가치를 높이는 ‘문화융성’의 시대를 열어감에 있어서는
다양한 기관 간의 협업은 필수”임을 강조하며,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아리랑을
비롯한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 살아있는 문화 콘텐츠로 재창조되고, 국민
누구나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보다 쉽게 접하고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문화재청이 그간 축적해온 수많은 문화유산 정보가 네이버의 경험과 결합되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로 거듭남으로써 현재 및 미래세대의 국민행복이 실현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도
“네이버는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오롯이 전달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그로 인해 선조들이 남긴 문화유산의 가치와 그 안에
담긴 정신이 후세들에게 더욱 가깝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