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 '세월호 침몰'과 유사한 점은

하순명 기자
입력 2014.08.06 02:50

 




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 (사진=뉴스와이 뉴스 캡처)


 


 


방글라데시 여객선이
침몰해 적어도 125명 이상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4일(현지시각)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남부 문시간지 지역의 파드마강에서
여객선이 침몰해 2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행방불명 됐다.


 


이에 따르면 구조에
나선 현지 경찰은 “카우라칸디 터미널을 출발해 마와로 가던 여객선 피낙 6호는
이날 오전 11시쯤 침몰한 뒤 오후 늦게까지 100명이 구조됐으나 나머지는 여전히
실종상태”라고 밝혔다.


 


사고 여객선은 허가
정원이 150명 이었으나 실제 탑승 승객을 이를 크게 초과한 것으로 추정되며, 구조
당국은 아직 전체 탑승객과 실종자 규모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탑승자는
300명이 넘게 타고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돼 탑승인원과 실종자 수가 파악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세월호 사고
당시 탑승객 인원이나 구조 인원 현황을 여러번 번복하며 발표했던 바가 있어, 피해자
규모를 추정할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방글라데시
당국은 예인선과 고속정을 동원해 사고 현장을 수색하고 있지만 수심이 깊고 물살이
세 침몰 선박의 위치를 찾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 세월호 사건 아직 치유도
안됐는데", "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에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됐으면",
"방글라데시 여객선 침몰, 여기저기 사고가 왜 이리도 많을까? 안타깝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