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SW제품정보 등 73종 공공DB 추가 개방

박상훈
입력 2014.08.10 10:24

 


[IT조선 박상훈]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미래부와 정부출연 연구기관 등 산하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공공데이터에 대한 민간기업의 수요를 조사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적극 개방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보유
중인 548종의 공공데이터 중 이미 개방된 263종의 공공데이터 외에 올해 말까지 73종을
추가로 개방, 2016년까지 404종으로 확대 개방하기로 했다.


 




분야별 공공데이터 제공 목록수 (예정사항 포함) (표=미래부)


 


이를 위해 미래부는
지난 6월 데이터베이스(DB)산업협의회 소속 48개 기업을 대상으로 미래부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에 대한 수요, 활용 계획을 조사했다. 그 결과 누리미디어, 학술교육원,
내일비 등 9개 기업이 우편번호 정보, 연구보고서메타 정보, 국가자연사연구종합
정보 등 58종의 공공데이터를 요청했다.


 


정부는 이 중 개인정보보호법,
저작권법 등 관련 법령에 의해 개방이 어려운 데이터를 제외한 공공데이터는 내년까지
개방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소프트웨어제품정보DB, 국가기술자격실시공개문제,
암환자DB, 입찰정보 등이다.


 


미래부가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는 미래부 홈페이지(www.msip.go.kr)의 정부3.0 정보공개-공공데이터 개방-공공데이터
개방안내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 중 현재 개방 중인 공공데이터 263종은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을
통해 누구든지 사용할 수 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