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남미 최고의 미식 여행지'로 뽑혀…2014 월드 트래블 어워드

김형원 기자
입력 2014.08.19 11:21 수정 2014.08.19 11:21

 


[IT조선 김형원]
페루관광청은 에콰도르에서 열린 2014 월드 트래블 어워드(2014 World Travel Awards)에서
페루가 ‘남미 최고의 미식 여행지’를 포함 총 40개 부문 중 12개 부문의 상을 석권했다고
밝혔다.   


 


페루는 남미 최고의
미식 여행지, 문화유산이 풍부한 여행지, 최고의 문화 여행지로 선정 되었으며, 그
외에도 페루 리마에 위치한 벨몬트 미라플로레스 파크(Belmond Miraflores Park)는
남미 최고의 시티 호텔로 선정, 리마 JW 메리어트 호텔(JW Marriott Hotel)은 남미
리딩 호텔로 선정되는 등 페루 여행 산업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페루관광청 관계자는
“페루가 문화유산이 풍부한 여행지로 선택된 이유에는 현 정부의 노력이 크다”며,
“숨겨진 보물의 제국(Hidden Treasure Empires) 등 주요 캠페인을 통해 페루가 문화유산의
발상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관광 사업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월드 트래블
어워드는 1993년에 시작되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전세계 호텔, 항공, 미식관광지
등 여행 산업 전반에 걸쳐 최고를 가리는 자리다.


 



 




사진=페루관광청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