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리산서 ‘렉스턴 W 백두대간 어드벤처’ 행사 진행

김준혁
입력 2014.08.29 09:41 수정 2014.08.29 10:28

 


[IT조선 김준혁]
쌍용자동차가 ‘렉스턴 W’와 함께 하는 백두대간 종주 프로젝트의 첫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쌍용차는 ‘렉스턴
W 백두대간 어드벤처(이하 백두대간 어드벤처)’의 첫 번째 순서로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지리산 일대에서 오프로드 및 레저 체험을 진행했다.
지리산은 총 길이 1625km에 이르는 백두대간의 남쪽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한반도
남부 최고봉인 천왕봉(1915m)을 비롯해 수 많은 봉우리가 위치해 있다.


 


참가자들은 평사리
공원부터 형제봉까지 이어지는 총 27km 코스를 달리며 렉스턴 W의 4륜 구동
주행능력을 체험했다. 오프로드 체험에 이어 해발 1100m에 위치한
형제봉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진행했으며, 차량에 부착된 루프톱 텐트를
설치해 캠핑 체험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SNS 모집을 통해 참가한 일반 참가자 3팀과 방송인 리키 김, 레이서 권보미 선수가
짝을 이룬 연예인 팀을 포함해 총 4개 팀이 참가했으며, 연예인 팀은 향후 5주 동안
고정 참가한다.


 


한편, 백두대간 어드벤처는
매주 SNS 모집을 통해 당첨된 일반 참가자 3팀(각 팀 2명)이 릴레이 형식으로 참가하며,
9월 중순까지 소백산, 태백산, 오대산, 설악산에서 네 차례 더 진행된다.


 


▲ 사진=쌍용자동차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