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교전 사태, 휴전협정 통해 매듭지어지나?

김형원 기자
입력 2014.09.06 09:11

 


우크라이나 동부
교전 사태가 휴전협정을 통해 매듭되고 있다.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5일 열린 우크라이나 정부, 반군, 러시아,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간 다자회담에서
휴전 의정서(protocol)가 서명됐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서명된 휴전
의정서는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 간 휴전 및 국제사회의 휴전 감시, 포로 교환
등 모두 12개 항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OSCE 대표 하이디
탈리야비니도 "12개항의 의정서가 채택됐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즉각적 휴전에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대변인은 "대통령의 결정과 총참모장 지시에 따라 오후 6시부터 교전을 중지했다"고
밝혔다. 반군 지도부도 합의대로 전투를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이날 오후 7시부터 도네츠크의 총격과 포성이 멈췄다고 전했다.


 


이날 민스크 '접촉그룹'
회의에는 우크라이나 측에서 레오니트 쿠치마 전(前) 대통령, 러시아 측에선 미하일
주라보프 키예프 주재 러시아 대사, 유럽 측에선 탈리야비니 OSCE 우크라이나 문제
담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분리주의 반군 측에선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분리주의자들이 각각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 수장 알렉산드르 자하르첸코와 이고리 플로트니츠키가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휴전 합의 소식이
알려진 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은 포로셴코 대통령이 정부군에 오후 6시부터
교전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또 외무장관에게
OSCE와 함께 휴전 체제 감시를 위한 효과적 국제 통제를 확보하는 방안을 연구하라고
지시했다.


 


포로셴코는 당장
6일부터 포로 교환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으며 우크라이나 정부의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사태 해결 담당 대통령 특사 이리나 게라셴코는 포로 교환이 향후 1주일에
걸쳐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휴전 협정이 평화정착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휴전 합의와 관련해 우리는 분명히 기대하지만, 과거 경험에 따르면
분리주의자들이 휴전을 지키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통치권과 영토적 통합성 침범을
중단할 것인지는 회의적"이라며 "따라서 이는 시험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플로트니츠키는 "휴전이
우크라이나로부터 독립하려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의 노선 변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교전 중단은 주민들의 희생을 멈추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며 독립 노선은 고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부총리 안드레이 푸르긴은 "정부군으로부터 단 한 발의 총성이라도 울리면 휴전은
곧바로 중단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휴전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아니라 포로셴코
대통령이 제시한 평화안에 따라 이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철수하는 핵심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는 것이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카타르항공, 9월부터 보잉 777-300기 서울 노선 투입,카타르항공,서울,보잉,777-300,보잉777,,컴퓨터,IT조선, 뉴스, 신상품 뉴스, 신상품 소식, 상품 리뷰, 제품 리뷰, 상품 인기순위, 쇼핑뉴스, 뉴스 사이트, 뉴스 싸이트, 쇼핑, 온라인쇼핑, 쇼핑, 구매후기, 동영상, 리뷰 동영상, 신제품 정보, 쇼핑방송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