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기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폐기물 기반시스템' 구축 시작

박상훈
입력 2014.09.22 18:56

 


[IT조선 박상훈]
다우기술(대표이사 김영훈)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송재용)가 추진하는 ‘정보의
표준화 및 공유 등을 위한 폐기물3.0 기반시스템 구축사업’을 수주하고 22일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22일 ‘정보의 표준화 및 공유 등을 위한 폐기물3.0 기반시스템 구축사업’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사진=다우기술)


 


이번 사업은 공사가
축적하고 있는 매립관련 고유지식을 국내외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솔루션으로
형상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주사업자로 선정된
다우기술은 오는 2015년 12월까지 총 16개월간 ▲매립지 운영 관련 표준메타데이터
구축 ▲폐기물3.0 기반시스템 구축 ▲매립지 운영관리를 위한 국내외 기술표준화
방안수립 등을 담당한다. 사용자와 관리자 요구에 충실한 맞춤형 공유플랫폼을 구축하고
현장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앱 개발, 앱개발 경진대회 등 대국민 공모전 지원
등도 수행한다.


 


김종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경영기획처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공사가 가진 폐기물 관련 지식과 정보를 표준화해
민간과 학계 환경분야에 종사하는 모든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