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에 세계 최대 최첨단 반도체 라인 건설

이상훈
입력 2014.10.07 09:14 수정 2014.10.07 09:24


[IT조선 이상훈]
삼성전자가 경기 평택에 위치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최첨단 반도체 라인을 건설한다.


 


삼성전자 평택고덕산업단지는
총 85.5만평(283만㎡) 규모로, 삼성전자는 이 중 23.8만평(79만㎡)을 먼저 활용해
인프라 시설과 첨단 반도체 라인 1기를 건설할 계획이다. 산업단지는 2015년 상반기 착공 예정이며
2017년 하반기 완공 후 가동에 들어간다.


 



▲ 평택산업단지 항공사진(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17년까지
인프라 조성과 1기 라인 1단계 투자에 5.6조 원을 집행하고 남은 부지는 시황에 따라
추가 활용과 투자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고용창출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최근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반도체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기도와 평택시의 고덕단지 조기활용 검토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당초 계획
대비 라인 가동 시점을 1년 이상 앞당겼다.


 


정부는 전력, 용수
등 인프라 지원과 투자관련 애로사항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줌으로써 조기투자를
가능하게 했다.


 


정부는 반도체 라인
조성의 핵심 인프라인 전력공급을 당초 계획보다 1년 이상 앞당겨 2016년 말 조기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했으며, 안정적으로 용수가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함으로써
삼성전자의 국내 조기 투자를 이끌어냈다.


 



▲ 왼쪽부터 공재광 평택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사진=삼성전자)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6일 경기도·평택시·경기도시공사와 함께 평택산업단지 조기가동을
위한 투자·지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 날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가 참석했으며, 평택산업단지
내 반도체 라인 건설을 위한 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라인 건설과 가동이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기도·평택시·경기도시공사는
삼성전자와 함께 전담 TF를 구성하고 신규라인 조기 건립을 위해 신속한 행정지원과
각종 인프라 지원을 적기에 제공할 계획이다.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이번 평택산업단지에 들어서는 반도체 산업단지는 삼성전자 반도체의
미래를 책임지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조기투자를 적극
지원해 준 정부와 경기도, 그리고 평택시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 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이번
투자로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국가경제 활성화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