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방송사고, 제작진 공식사과…'곤장' 공약 김태호 PD에게도?

미디어잇2
입력 2014.10.14 00:01

 



▲무한도전
방송사고 장면.(사진=MBC 방송 캡처)


 


무한도전 방송사고와
관련, 제작진이 사과글을 게재했다.


 


지난 12일 MBC '무한도전'
제작진은 홈페이지에 "11일 '무한도전' 방송 중 약 5초가량 블랙 화면과 지난주
화면이 나갔고 이어 약 3초가량 블랙 화면과 깨진 화면이 방송됐다. 방송 마지막
5분가량은 종합편집을 끝내지 못한 편집본이 송출, 음향효과가 없는 상태로 나갔다"고
밝혔다.


 


또 "방송분
후반작업 중 편집이 늦어지면서 시간에 쫓겨 테이프를 여러개로 분리 송출하는 과정에서
테이프와 테이프의 연결이 매끄럽지 못해 발생한 사고"라고 해명했다.


 


무한도전 방송사고와
관련해 제작진은 "진심으로 고개 숙여 거듭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실수가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1일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한글날을 맞아 맞춤법을 알아가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멤버들은 맞춤법
맞추기에 나섰다.


 


그러던 중 정준하가
문제를 푸는 순간 방송이 고르지 못하다가,  지난 주 라디오스타 특집 정형돈의
모습이 나왔다. 그 후 한글날 특집으로 돌아왔다가 노홍철의 순서에서 똑같은 장면이
반복되고 검은 화면이 등장하는 등 연결이 매끄럽지 못한 방송이 그대로 나갔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방송사고에 대해 "보다 완성도 높은 방송을 만들기 위해 후반 작업에 욕심을
내다 오히려 시청자 여러분께 큰 불편을 드렸다. 고개 숙여 거듭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무한도전 방송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방송사고, 대세에 지장이 없었는데",

"무한도전 방송사고, 400회 특집으로 갚으세요",  "무한도전
방송사고,제작진 사과글보니 이해되네", "무한도전 방송사고, 400회 특집
내용이 더 궁금함". "무한도전 방송사고, 급하게 편집했나", "무한도전
방송사고, 앞으로가 중요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이
무한도전 방송사고를 낸 김태호 PD에게 곤장특집을 요구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지난
5월 있었던 '무도 선택 2014'편에서 공약으로 나왔던 것으로 "명동, 시청, 여의도공원 등에 곤장을 설치하겠다"며
"멤버들이 잘못했을 때 이를 통해 잘못한 양만큼 시청자들에게 직접 맞겠다"고
밝힌 바 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