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현 금감원장 "KB사태로 물러날 생각없다"

김남규 기자
입력 2014.10.16 14:57 수정 2014.10.16 16:18

 


[IT조선 김남규]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진행된 국정감사 자리에서 KB사태와 관련해 '물러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KB사태로
금융권 혼란이 빚어진데 대해 사퇴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법과 원칙에
따라 소임을 다했다"며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이어 최 원장은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신제윤 금융위원장 등과 KB징계 건을 논의한
바 있느냐는 지적에는 "그런 얘기를 나눈 바 없다"고 일축했다.


 


끝으로 임영록 KB지주
전 회장과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에 대한 징계가 번복된 데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