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베이징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만나

최재필 기자
입력 2014.10.29 20:48 수정 2014.10.29 20:49

 


[IT조선 최재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남을
가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이 날
오후 4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쿠다 야스오(전 일본총리) 보아오 포럼 이사장
등 이사진 11명과 함께 시진핑 주석을 만나 회동을 가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3년
임기의 보아오 포럼 이사 선임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보아오
포럼이 아시아 국가의 경제회복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며 "삼성은 중국정부의
정책 방향에 맞춰 중국에서의 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중국에서 사랑받고 중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7월 시진핑 주석이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했을 때 삼성전시관에서 시 주석을
영접했으며, 8월 난징 유스올림픽 개막식 행사에서도 시진핑 주석과 만난바 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