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시장 공략 위한 국산 어플라이언스 탄생

유진상 기자
입력 2014.10.29 18:32 수정 2014.10.29 18:32

 


[IT조선 유진상]
국산SW 기업과 국산HW 기업이 만나 맞춤형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를 개발한다.  


 


틸론(대표 최백준)과
태진인포텍(대표 조병철)이 클라우드 컴퓨팅 비즈니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 구성을 위한 맞춤형 어플라이언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력은 국산 SW기업과 국산 HW 기업이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협력했다는
점이다.


 


클라우드 업무 환경
구축에 대한 기업과 기관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클라우드 도입을 하기 위해서는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각종 장비 구성에 대해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다. 특히
SMB 사업자들의 경우, 클라우드에 관심이 있어 도입을 원하더라도 복잡한 시스템
구성, 장비 구매 비용, 기존 시스템과의 충돌 등 여러 고려사항으로 인해 선뜻 클라우드
시스템으로의 업무환경 전환을 시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주병철 태진인포텍
대표는 “국내 두 기업의 차별화된 기술 융합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상생모델을 구축했다”며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외산
제품을 뛰어넘는 기술력을 갖추었음을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최백준 틸론 대표는
“맞춤형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출시를 통해 안정성과 최적의 호환성, 무엇보다도
우수한 성능과 가격의 합리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국산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를 기반으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서태건)과의 협력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