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대란에 방통위 '엄중 후속조치' 대응…강경 대응 실행 가능성은?

하순명 기자
입력 2014.11.04 03:07

 


지난 주말 사이 또
'휴대폰 대란'이 터졌다. 아이폰6가 10만~20만 원 대에 풀렸던 것.


 



▲'대란'
사태가 발생한 지난 2일 새벽, 한 휴대폰 판매점 앞에 소비자들이 '아이폰6'를 구매하기
위해 줄 서 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이폰6 16GB를 10만~20만원
대에 판매한다는 소식에 2일 새벽 판매 대리점에는 줄을 서는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방통위가 '엄중 후속조치'를 하겠다고 엄포를 놓자 주말 사이 '대란'으로 불릴 만큼
높은 불법 보조금을 붙여 아이폰을 판매했던 판매점들이 뒤늦게 개통 취소에 나서고
있어 소비자 불만을 사고 있다.


 


주요 휴대전화 관련
커뮤니티에는 3일 오전부터 연이어 "개통취소 전화가 왔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3일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 1∼2일 발생한 '아이폰6 보조금 대란'과 관련해 "정책(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후속 조치를 하겠다"며 엄중 대응할 뜻을 밝혔다.


 



하지만 방통위의
강경 대응이 실효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대부분의 '아이폰6 대란' 구매자들이 '번호이동'을
했기 때문에 기존 통신사 계약을 되돌리기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아이폰6 대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폰6 대란, 결국 단통법 이후에도 대란이 터지고 마네",
"아이폰6 대란, 이럴 줄 알았으면 기다렸다 바꾸는 건데!", "아이폰6
대란 기다렸다 아이폰6 샀는데 '개통취소'라니? 장난하나?", "아이폰6
대란, 이번엔 정말 강경대응 가능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