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성공DNA 일깨워 변화될 때"

김남규 기자
입력 2014.11.21 17:11 수정 2014.11.21 17:25

제목 없음




 


[IT조선 김남규]
"KB만의 장점을 살리고 성공DNA를 다시 일깨워 새롭게 변화된 KB를 보여줘야
할 때이다."


 



▲윤종규
KB금융 회장 (사진=연합뉴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5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이 같이 말하고,
리딩뱅크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주기 위해서는 조직 내 구성원이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취임식
인사말을 통해 "오늘 자랑스러운 역사와 전통을 이어온 KB금융그룹의 회장과
은행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부여받고 이 자리에 섰다"며 "여러분의 믿음에
보답하고 열망을 함께 이뤄 가기 위해 저는 오늘 크나큰 책임을 느낀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윤 회장은 리딩
뱅크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했던 과거 KB국민은행의 위상과 각종 금융사고와 지배구조
문제 등으로 바닥까지 추락한 현 모습을 비교하며, 통렬한 자성으로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회장은 "10년
전 우리의 눈은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향했다. 1등 KB라는 자부심을 갖고 서민금융
안정과 주택시장 발전을 견인했다"며 "하지만 지금의 모습은 어떤가? 환경은
변했지만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압도적 우위를 점했던 시장과 고객을 경쟁자에게
내주었다"고 아쉬워했다.


 


또한 그는 "조직
내 활력이 떨어지고 KB人으로서의 자긍심도 많이 하락했다. 저성장과 저금리, 저출산,
고령화와 더욱 치열해진 금융경쟁의 틈에서 KB는 더 나아가지 못하고 정체됐다"며
"믿고 기다려주신 투자자와 고객에 대한 기본적인 도리를 지키지 못하고 지탄의
대상이 됐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윤 회장은 리딩금융그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KB의 저력을 극대화시켜 전환점을 마련해야 한다며 강조하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세 가지 방법론을 제시했다.


 


윤 회장은 "우리에게는
3000만이 넘는 고객과 1200개가 넘는 국내 최대 영업망이 있다"면서 "그
동안 수차례 위기 극복과정에서 보여준 응집력과 추진력은 우리의 가장 큰 저력이자
힘"이라고 말했다.


 


또한 "KB만의
장점을 살리고 성공DNA를 다시 일깨워 새롭게 변화된 KB를 보여줘야 할 때"라며
"철저한 내부통제와 윤리의식으로 사고 없는 깨끗한 KB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룹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저는 다음 세 가지를 방법론으로는 ▲리딩금융그룹의 자긍심을 회복 ▲고객 신뢰회복
▲차별화를 통한 그룹의 경쟁력을 강화를 꼽았다.


 


끝으로 윤 회장은
"리딩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 회복이라는 우리의 목표가 결코 쉽지는 않다. 하지만
포기해서도 안 되고 포기할 수도 없다"며 "KB재건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지금 이 순간부터
새로운 변화를 시작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논어에
화이부동(和而不同)이라는 말이 있다. 서로 생각은 다를 수 있지만 화목하고 단합한다는
말"이라며 "2만5000 임직원은 다양한 이해관계로 모여 각자의 개성이 다르고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방향과 목표가 정해지면 KB라는 이름으로 모두 하나가 되어
합력해 선을 이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