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가제 시행 전 40% 할인되던 '미생', 지금은 10%만 할인

이상훈
입력 2014.11.22 22:30 수정 2014.11.22 22:31


[IT조선 이상훈]
모든 도서의 할인율을 정가의 15% 이내로 제한하는 도서정가제가 21일부터 전면 시행되면서
‘제2의 단통법’이 아니냐는 시민들의 불만이 늘고 있다.


 


도서정가제는 출판물의
과도한 가격 경쟁을 지양하고 지역 내 중소서점 활성화를 통해 건전한 출판 유통구조
확립을 꾀하기 위해서 제정됐지만, 출판업계와 소비자들은 책값이 오르게 되고 결과적으로
가뜩이나 줄어들고 있는 도서 구입을 더 기피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소비자들의
불만과 달리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도서정가제가 시행된 날 오후 서교동
소재 서점 ‘땡스북스’를 방문해 도서정가제 취지를 알리는 한편 서점의 판매 현황
등을 살폈다.


 


도서정가제 시행에
앞서 온라인 서점들의 할인 판촉 등 영향으로 전날까지 할인도서 구매량이 급증했다.
주요 온라인서점의 홈페이지는 책값이 오르기 전 미리 구입하려는 이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홈페이지가 다운되기도 했다.


 



▲ 도서정가제 시행 후 책값이 오른
'미생'(사진=예스24 화면 캡처)


 


올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만화 ‘미생’의 경우, 도서정가제가 시행되기 전까지 전권 세트 소비자가격인
9만 9000원에서 약 40% 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됐다. 그러나 도서정가제가 시행되면서
할인 폭이 10% 정도로 줄어들었다. 도서정가제 시행 이후 전과 같은 판매량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지역 내 중소서점
활성화를 위한다고 하지만 효과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하다. 인터넷
온라인쇼핑몰에서는 포인트 적립, 사은품 제공, 무료배송 등의 혜택을 주고 있는
만큼 여전히 동네 중소서점과 경쟁하기에 유리한 조건이 많기 때문이다.


 


아직 도서정가제가
시행된 지 이틀밖에 안 됐지만 소비자들의 우려처럼 '제2의 단통법'이 될 것인지,
아니면 도서가격 안정화에 도움이 될 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