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내 색깔?…모든 건 고객이 우선"

김남규 기자
입력 2014.11.25 19:21 수정 2014.11.26 10:21
윤종규 KB금융 회장 (사진=연합뉴스)

[IT조선 김남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관행처럼 이어져온 '색깔'을 타파하고 나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 회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4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첫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윤종규 색깔론은 없다"며 "오로지 고객을 중심으로 모든 일을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KB의 CEO가 바뀔 때마다 전임자 흔적 지우기에 집착했던 전임 회장들의 행보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날 윤 회장은 "회장 후보 내정자 기간에 직원의 자긍심 회복, 고객 신뢰회복, KB의 경쟁력 강화 세 가지 전략 수립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제 색깔을 내는 것보다 국민은행이 앞으로 한국금융시장에서 리딩파이낸셜그룹으로 재도약 할 수 있도록 하는 부분에 KB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리테일, 웰스매니지먼트(WM), 기업투자금융부문(CIB) 등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리가 무엇을 잘하는 지를 알고 그 분야에 인적·물적 자원을 집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동시에 가계대출 총액이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오는 만큼 앞으로는 성장 잠재력이 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여신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일반 상품 판매에 주력했지만, 앞으로는 고객의 부를 늘려줄 수 있는 웰스매니지먼트 분야와 해외 진출에 주력할 것"이라며 "일례로 타워팰리스에 사는 부유층에게는 그에 맞는 상품을 제시하는 등 고객 개개인에 맞는 상품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 국민은행의 '원샷인사'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윤 회장은 "인사의 문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시간을 두고 살펴볼 문제"라며 "원샷인사의 취지가 경영공백을 최소화하자는 데 있는 만큼,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감한 문제인 LIG손해보험 인수 승인과 이와 관련한 사외이사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이 자리를 통해 말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단, 그는 "인수합병(M&A)의 경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진행하기 때문에 계약 연장 등 모든 수단을 검토하고 있다"며 "KB가 LIG손보를 인수했을 때 발생하는 시너지 효과 등을 금융위원회에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금융권의 화두인 구조조정 문제에 대해서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타행대비 절대인력이 과대하고 연령구성이 40대 이상이 많아 고임금 직급의 비중이 높다는 문제인식을 모든 직원이 갖고 있다"며 "다만 현재는 인력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