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SW 사업에 실제 투입된 비용·인력 정보 공개된다

박상훈 기자
입력 2014.12.02 14:16 수정 2014.12.02 14:54
[IT조선 박상훈] 공공 소프트웨어(SW) 사업에 실제 투입된 인력과 비용, 사업기간 등에 대한 정보가 공개된다. 정부는 이를 활용해 SW사업비를 체계적으로 편성하고 SW제값주기 정책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부설 SW공학센터(소장 이상은)는 내년부터 ‘SW사업정보 저장소'와 SW  발주기술지원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SW사업정보 저장소(www.spir.kr)는 SW사업 수행과 실적 정보를 수집, 분석, 관리하는 지식 데이터베이스로, 계약당시 사업정보가 아닌 수주 기업이 최종 투입한 인력과 비용, 사업기간 등이 제공된다. 현재 2013년 진행된 106건의 공공 SW사업이 등록돼 있고 올해 진행된 200여 건의 사업 관련 정보도 등록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이 정보를 공공SW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공 발주기관은 이 정보를 참고해 예산 수립과 대가 산정, 요구사항 도출 등에 이용할 수 있다. 정량화된 대가산정 체계가 마련되면 국가 정보화 예산을 합리적으로 사용하고, 'SW제값받기' 정책 시행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미래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미래부는 공공SW 사업 수발주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SW발주  기술지원센터’도 운영한다. 센터는 공공부문 SW사업 추진시 수행되는 상세 요구사항 도출, 사업대가 및 사업기간 산정, 사업관리 등 발주·관리 업무를 지원한다. 제안요청서(RFP) 작성과, 검토, 사업비 산정과 검증 등 발주관리 컨설팅 지원시 SW사업정보 저장소 데이터를 활용할 것이라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서석진 미래부 SW정책관은 “SW사업정보 저장소를 통해 실제 기업의 개발 비용에 대한 분석결과를 예산편성시 적용할 수 있어 체계적인 SW사업비 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기업이 체감 하는 제값받기 정책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